여러분!

아름다운 봄이에요~^^

두리번거리면서 발 아래, 둘레를 살펴보세요.

새싹이 돋는 게 보이지 않나요?

아마 하느님께서도 인간이 나고 죽고, 다시 아이가 태어나는 모습을 보면서 신비롭다 하지 않을까 싶네요.ㅎㅎ

암튼 채 녹지 않는 흙을 뚫고 싹이 돋아나는 식물의 힘은 놀랍습니다.

 

수년 동안, 아니 어린시절 경험까지 더하면 수십년을 우리 풀꽃과 함께한 풀꽃 삼촌 김영철 아저씨가 직접 보고 살피고 조사하여 쓴 <우리 풀꽃 이야기>가 곧 책으로 나온답니다. 여기에 세밀화 그림을 넣기 위해 1년 내내 곳곳을 돌아다니며 자료 조사와 취재 등을 해온 이승원, 박동호 화가들의 세밀화가 더해졌습니다.

 

이 책을 읽게 되면

냉이가 여름잠을 잔다는 것도 알 게 되고,

파리약을 사지 않고도 이 식물의 뿌리로 파리약을 만들 수도 있고,

팔만대장경을 보관한 해인사를 비롯하여 불경 등 옛날에 책을 많이 만들던 절 주변에 상사화가 많이 자라는 까닭

또한
알 수 있답니다.

 

이것 말고도 우리 풀꽃들의 비밀을 비롯하여 식물에 관한 지식 들을 아주 쉽게 깨칠 수 있습니다.

아름다운 세밀화 감상은 두말할 것도 없고요.^^

 

 

임시로 만든 표지입니다. 곧 최종 표지가 나올 텐데, 그때 다시 정식으로 알려드리겠습니다.

이 책을 먼저 본 분들의 소감을 살짝 볼까요?^^

----------

자연과 친구가 되어 보면 어떨까요. 친구가 되려면 먼저 이름은 알아야겠지요. 그리고 어떻게 살아가는지, 왜 그렇게 살게 되었는지, 이름은 무엇 때문에 붙여지게 되었는지 따위를 알면 알수록 점점 친한 친구가 되지 않을까요? 이 책은 여러분이 식물과 친구가 되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 생태세밀화가 이태수


어린 시절을 자연에서 보낸 아름다운 추억은 삶을 밀어가는 데 없어서는 안 될 큰 힘입니다. - 농부 시인 서정홍

 

어린시절 자연에서 몸으로 체험한 식물에 대한 경험을 소개하고 있으며, 부모 세대의 식물에 대한 경험 소개와 궁금증을 해결하는 과정을 짧은 에피소드의 수필처럼 다루고 있다. 소소한 일상생활의 한 부분에 식물에 대한 이야기를 끼워 넣음으로써, 식물과 인간의 삶이 하나임을 잘 드러내고 있다. - 간행물윤리위원회 심사평


Posted by 익은수박

노래꾼 백창우와 생태화가 이태수가 함께 무슨 전시회를 연답니다.

노래하는 사람과 생태그림 그리는 사람이 함께 여는 전시회라....

조금 별나긴 할 것 같죠?

 

이름하여

<자연과 아이들을 품고 사는 백창우 이태수의 조금 *난 전시회>랍니다.

 

그런데 왜 하필 두 사람이 함께 전시회를 여냐고요?

<할아버지 요강>이라는 책에 이태수 화가가 그림을 그렸고, 여기에 실린 시에 백창우 노래꾼이 곡을 붙였답니다.

또 <우리 반 여름이>에 백창우가 곡을 붙이고, 이태수가 그림을 그렸지요.

이렇게 같은 글을 노래와 그림으로 얘기할 뿐만 아니라

이오덕, 권정생, 임길택 등을 노래로 그림으로 저마다의 빛깔로 얘기해 오기도 했답니다. 

그러니 한편으로는 그다지 별나지도 않을 것도 같죠?^^

 

노래꾼 백창우는 지금껏 걸어온  길을 보여드리고 아이가행복해지는 '음악방'을 만들었습니다.

그림쟁이 이태수는 자연그림을 봄 여름 가을 겨울로 나누어 보여드리고 아이가 따뜻해지는 '아이방'을 만들었답니다.

그래서

아이들 어른들에게 찾아오시는 걸음마다 조금 별난 재미를 드린다고 합니다.

 

언제 어디에서 언제까지 전시회를 하는지 궁금하시죠.

요 아래 사진들을 좀더 구경하시면 나옵니다^^

 

<늦어도 괜찮아 막내황조롱이야>의 한 장면이네요.

전시장 천장에 걸어놓으니, 정말 막내 황조롱이가 나는 기분입니다.^^

 

황조롱이 둥지를 여기다 옮겨 놓았나 봅니다.

 

이태수 화가의 그림으로 이렇게 멋진 옷과 천가방을 만들었습니다.

전시장 한쪽에 이태수 화가의 그림으로 만든 갖가지 물건들이 많이 있습니다.

 

오픈식 때, 굴렁쇠 아이들이 축하공연을 해 주었습니다.

1학년 딸아이와 같이 갔는데, 자기가 방명록을 쓰고 싶다고 해서 쓰라고 했더니... 이렇게 썼네요.^^

'크~ 예술~!'도 딸아이가 썼습니다.ㅎㅎ

 

기타 치는 친구가 무척 부럽고 멋져 보였습니다.

제가 기타를 배우기 시작해서 그런지 기타 치는 모습에 흠뻑 반했습니다.ㅎㅎ

  

[백창우 이태수의 별난 전시회]

 전시 여는 날 : 2010년 10월 22일 늦은 4시

 전시 기간 : 2010년 10월 22일 ~ 2011년 4월 22일

                (문 여는 시간 : 이른 10시 ~ 늦은 5시)

 전시하는 곳 : 파주출판도시 아시아출판문화정보센터 1층 책마을 전시장

 전시 문의 : (재)파주출판도시문화재단 어린이책예술센터

                 031-955-0088 / 010-25881701

 백창우 이태수의 조금 별난 만남(이날 두 사람을 만날 수 있어요)

              2010년 11월 13일(토) 늦은 2시

              2011년 01월 15일(토) 늦은 2시

              2011년 04월 09일(토) 늦은 2시

 

전시회를 둘러보면 시간이 남을 겁니다.

그럴 땐 바로 위층에 보면 아름다운 가게 헌책방 '보물섬'이 있습니다.

좋은 책 많아요. 어린이책부터~ 어른책까지.

헌책 사이사이에 끼어 있던 것들을 모아놓았습니다.

이것들만으로도 작은 전시회가 되지 않을까 싶네요.

 

 

저도 가서 헌책을 좀 샀습니다. 나중에 다시 가서 일본어 사전도 샀고, 아이 책도 샀고....

참, 여기에는 앉아서 책을 볼 수도 있고요 공짜로 커피도 타 먹을 수도 있습니다.^^

 
Posted by 익은수박